All posts tagged: 자연출산

태어나는 아기들이 원하는 것이 있다? 르봐이예의 <평화로운 탄생>

아기들이 태어나면 늘 우는 것으로 생각해왔습니다. 응애 응애 하며 우는 것은 아이가 엄마 뱃속에서 잘 나왔다는 신호로써 여겨왔습니다. 지금까지 아이가 우는 것은 처음 세상에 나와 호흡을 하기 위한 행동으로 진짜 ‘우는 것’과는 다른 무언가라고 생각해 왔습니다. 새들이 소리를 내는 걸 ‘울음’이라고 표현하지만 흔히 말하는 ‘울음’ 즉, 슬퍼서 우는 것과는 다른 뜻으로 말하는 것처럼. 우리가 생각했던 것과는 달리 아기가 정말 슬퍼서, 아파서 울었던 것이라면 어떻습니까? 만약 아프지 않은 조건을 제공해 줬을 때 아기가 울지 않는다면, 실제로 그런 경우가 있다면 놀랍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아기는 왜, 무엇이 그렇게 슬펐으며 아팠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또, 지금까지 아기의 입장에서 출산을 생각해본 적이 거의 없다는 것도 놀라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마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일거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런데 아이가 우는 것이 늘 맞는 것은 아니라는 주장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프랑스의 산과의사이자 평화적인 출산 ‘르봐이예 출산법’을 널리 전파한 프레드릭 르봐이예라는 분입니다. 이 분의 저서 <평화로운 탄생>에는 아이의 울음이 그저 ‘귀여움’으로만 바라볼 수 없는 것들이 나와 있습니다. <평화로운 탄생>은 아기가 엄마의 뱃속에서 나올 때 얼마나 고통스러울 수 있는지 설명하며 책을 시작합니다. 지금까지 사람들이 아기의 상태나 의식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고 있었는지도 언급합니다. 글을 읽으며 저도 …

<농부와 산과의사> 자연출산으로 자연스런 아기가 나온다.

유하의 뱃속 아기가 오늘도 꿈틀꿈틀 거린다. 밖으로 나가고 싶다는 신호 같다. 우린 아이의 말에 최대한 귀기울이겠다고 마음 먹었지만 그 ‘신호’만큼은 거부해야겠다. “보리야, 지금나오면 병원가야 하니까 안돼.” 그렇다. 우리는 병원에 가지않고 집에서 아이를 낳으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말로는 가정출산, 영어로는 unassisted birth 라고 부른다. 여러 자료들을 찾고, 책을 읽으며 공부하고 있다. 이제 출산까지 세 달. 발 등에 불이 떨어졌다.  발 등의 불을 추스리며 미뤄왔던 책을 읽었다. 먼저 읽은 건 프랑스에서 오랫동안 산부인과 의사를 했고, 50여편의 과학논문과 책을 11한권이나 쓴 미셀 오당이라는 분의 <농부와 산과의사>이다. 이 책은 출산에 관한 구체적인 방법이나 정보보다는 출산에 관한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그러니까 출산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아이의 성격이 달라지고, 그것으로 인해 사회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예컨대, 자연출산을 많이 하는 곳은 범죄율이 낮고, 제왕절개 수술을 하거나 화학물질을 많이 쓰는 출산을 하는 곳에서는 범죄율이 높다는 것이다.  또 출산을 농사와도 연관지어 설명해 놓았는데, 똑같이 산업화가 진행되면 될 수록 ‘파괴’에 이른다는 것에서 비슷하다고 한다. 농사의 산업화와 출산의 산업화는 사회를 망가뜨리므로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농사는 유기농으로 가야하고 출산은 자연출산으로 방향을 돌려야 한다는 것이다.  저자는 몇 명의 자연출산 운동가를 소개하는데, 그 중 빌헬름 …

바라밀다, 자연 그대로

밭에 김을 매주다가 콩이랑 마주쳤다. 이런걸 교감이라고 하나…? 토종 검은콩을 구해다가 밭에 한 두알씩 심어주었는데 콩 한 알에서 뿌리를 내리고, 줄기를 올리고, 무성한 잎을 만들어 낸 것이 정말 신기하다. 생명이 이토록 신비하다는 것을 새삼 깨닫는다. 콩을 앞에 두고 그걸 느낄 수 있는 지금의 내 삶이 참 좋다며 중얼거렸다. 혼자 생명의 신비에 감동하며 그렁그렁 한 눈으로 우리 바라밀을 내려다봤다. 작고 작은 난자와 정자가 만나서 이제는 꿈틀거림이 눈에 보일만큼 자라난 우리 바라밀. 생명이 잉태되는 과정이 소름끼치도록 경이로울 줄이야! 이따금 뱃가죽 가까이에서 팔꿈치인지 무릎인지 모를 딱딱한 무언가가 만져질 때면 손끝에서부터 온몸이 찌릿해 진다. 세 끼를 밭에서 나는대로 소박하게 먹어주어도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주는 우리 바라밀! 생명의 신비함 속에 자연그대로 자라주어 참 고맙다.

유하's 출산준비

지금껏 바라밀이 뱃속에 찾아온 뒤로 출산을 준비하는데 큰 돈을 쓰지 않았다. 출산을 준비하는 엄마들을 보니 심지어 아기용 세탁기까지 따로 구입하던데, 우리집은 원래 세탁기가 없으니 아기용으로 따로 구입한다는 것 자체를 생각 못 해봤다. 백일까지는 마침 농한기라서 기저귀며, 온갖 빨래를 채색이 해주기에 가능한 일이기도 하다. 그 외에도 남들이 대체로 당연하게 사는 것들 중에 우리가 굳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출산, 육아용품은 별로 없었다. 우리가 짠돌이어서도 아니고, 아기에게 쓸 돈을 아끼려고 해서도 아니다. 그저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다시 말하면 유난스럽지 않은 임신과 출산, 육아를 바랐기 때문이다. 내가 시골에 사는 것과 가정출산을 선택한 것에는 특별한 이유가 없다. 그래서 왜 시골에 사냐고 물어올때면 참 난감하다. 그저 자연스러운 방식을 택한 것 뿐이다. 입에 들어오는 것들이 어디에서 어떻게 만들어지는 줄도 모른체 타인에 의해서 먹고 사는 것이 이상하다고 느껴지던 순간, 적어도 먹고 싸고 자는 것에 있어서는 내가 주체가 되어야 겠다고 생각했다. 그러기엔 도시는 적합한 공간이 아니었다. 그래서 시골에 산다. 집에서 채색과 둘이 아이를 낳겠다고 결정한 것도 그것이 가장 자연스럽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임신이 되었다면, 태아가 성장하는 과정과 출산 역시도 자연히 이뤄지는 것이라고 믿는다. 그런데 요즘 임신과 출산에는 병원의 개입이 너무 과한 것 같아 거슬렸다. 가장 자연스러운 출산은 …